현재 위치
  1. 게시판
  2. 농부의수첩

농부의수첩

게시판 상세
제목 레돔시드르, 뱅쇼를 끓였습니다.
작성자 농업회사법인 작은알자스 주식회사 충주지점 (ip:)
  • 평점 0점  
  • 작성일 2020-02-28 17:20:02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조회수 65

오늘은 왜 이렇게 흐린 걸까요? (아 괜히 짱난다,,,) 문제는 이런 날에는 술 생각이 모래모락 난다는 겁니다. 살아온 날이 길다보니 회한도 뭉실뭉실,,, 아 징짜 짱나네,,,) 이런 날에는 앤이랑 오뎅탕 집에 가서 따뜻한 청주를 마시며 노닥이겠다고 했던 건 전생처럼 먼 이십대(지금 생각하니 아가씨였으나 감성은 아재,,,ㅎ)였고,,, 그래도 따끈한 술이 마시고파서 레드 와인에 귤껍질 넣어 따끈하게 뱅쇼를 끓였습니다. 거기다 뒹굴어다니던 사과를 채썰어 후다닥 기름에 튀겨 사탕수수 설탕 듬뿍 뿌려서 내놓았죠. (뚝딱 능력자셔) ㅎ

네,,, 뜨거운 뱅쇼에 기름에 지진 사과튀김을 먹으니 흐리멍텅 눈도 내리지않는 겨울 날에 위로가 조금 될듯말듯합니다.,,,

첨부파일 1580208102721.jpg
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/ byte

비밀번호 : 확인 취소

댓글 입력
댓글달기 이름 : 비밀번호 : 관리자답변보기

영문 대소문자/숫자/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, 10자~16자

/ byte

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(대소문자구분)

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