현재 위치
  1. 게시판
  2. 프랑스의집밥

프랑스의집밥

게시판 상세
제목 레돔 lesdom 한알의 사과 술이 되기까지,,,
작성자 농업회사법인 작은알자스 주식회사 충주지점 (ip:)
  • 평점 0점  
  • 작성일 2020-02-28 15:42:14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조회수 36

이렇게 추운 날 시드르 병입했습니다. 온 세상이 얼어붙어버린 어제와 오늘, 지구 위를 달리는 달의 포지션이 과일에게 아주 좋은 날이라고 하네요. 착즙하던 그날도 참 추워서 고드름 얼고  모닥불을 피웠던 기억이 납니다.  사과는 시베리아 칼바람을 좋아하는 걸까요, 모닥불을 좋아하는 걸까요,, 여튼간에 인간은 손이 많이 시렸습니다.

착즙할 때 그렇게 붉었던 사과즙이 두달 사이 노란 빛깔이 되었습니다.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. 병 속의 술은 천천히 발효를 계속하며서 알콜도수를 높힐 것입니다. 날이 추우니 아주 게으르게 움직이겠죠. 뿌연 노랑빛은 발효가 멈추면서 맑은  빛깔의 콕 쏘는 술이 되겠죠.

한 알의 사과, 이렇게 긴 여행을 합니다.,,,  물론 그 끝은  따뜻한 손을 가진 어느 애주가의 술잔이겠죠.ㅎ

첨부파일 27067463_1636978866359609_6446726693486630376_n.jpg
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/ byte

비밀번호 : 확인 취소

댓글 입력
댓글달기 이름 : 비밀번호 : 관리자답변보기

영문 대소문자/숫자/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, 10자~16자

/ byte

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(대소문자구분)

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