현재 위치
  1. 게시판
  2. 프랑스의집밥

프랑스의집밥

게시판 상세
제목 레돔의 집 라클레트 먹는날 [출처] 레돔의 집 라클레트 먹는날|작성자 레돔
작성자 농업회사법인 작은알자스 주식회사 충주지점 (ip:)
  • 평점 0점  
  • 작성일 2020-02-28 15:42:53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조회수 41

아버님이 프랑스에서 라클레트 치즈 보내 주셨습니다. (아직 쓸만한 아버님.^^) 구워서 감자에 얹어 먹는 치즈죠. 뜨거운 치즈가 속을 뜨끈하게 해주기 때문에 겨울에 주로 먹습니다.
자가양조 내추럴 스파클링 로제  LesDom 레돔 을 내놓았다가 치즈의 꾸리꾸리한 냄새에 놀라서 레드로 바꾸었습니다.  큰 누나가 아비뇽을 여행하면서 사왔던 레드입니다.  교황이 살았던 유서깊은 도시 답게 와이너리 이름도 '교황의 성'이네요.
고국의 음식을 만난 두 남자의 표정이 달라졌습니다. 어린시절 음식을 되찾은 이의 행복감이 온몸으로 뻗어 나옵니다.^^
파리시절, 함께 살던 룸메이트가 열무를 한리어카 사와서(반값이었다고)  욕조(!)에 절여서 김치 담은 뒤 밤새 와인에 생김치를 다 퍼먹어버린 기억이 있습니다.
그때 우리도 고국의 음식을 되찾은 만족감에 미친 것처럼 웃고 마시고 먹고 했던 기억이 납니다,,,,  ㅎ
찐 감자에 잘게 쓴 양파를 얹어 구운 라클네트에 아비뇽 와인을  마시는 일요일 오후, 대체로 프랑스적입니다~^^

첨부파일 20180204_140911.jpg
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/ byte

비밀번호 : 확인 취소

댓글 입력
댓글달기 이름 : 비밀번호 : 관리자답변보기

영문 대소문자/숫자/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, 10자~16자

/ byte

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(대소문자구분)

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